상단여백
HOME 연예
김빈우 "둘째 낳기 전 남편 사업 어려워져, 인플루언서 시작 "(해피투게더)

탤런트이자 인플루언서로 활동중인 김빈우가 둘째 아이를 낳기 전 경제적 어려움을 겪었다고 밝혔다. 

26일 방영된 KBS '해피투게더'에 출연한 김빈우는 "둘째를 가진 뒤 남편 사업이 어려워졌다"라면서 "남편이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고 고백했다. 김빈우는 2015년 1살 연하의 사업가 전용진씨와 결혼했다. 

사진=KBS

과거 홈쇼핑에도 출연해보며 "셀링을 잘한다"는 평을 들은 김빈우는 이날 "내가 써보고 좋은 상품은 팔아보면 어떨까 생각해 둘째 만삭 때 SNS로 내가 쓰는 걸 팔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첫 월급이 95만원이었다. 김빈우는 "첫 월급을 보고 성취감이 컸다. 일을 새로 하는 느낌도 그렇고, 남편에게 힘이 된다는 느낌이 좋았다"고 말했다. 

남편의 반응도 소개했다. "남편이 그랬다. 4년간 너를 일 안하게 하려고 했는데, 니 꿈을 헤치려고 한거 아닌가 싶더라고 했다"라며 "지금은 인플루언서 생활을 굉장히 즐겁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혜윤 기자  Oso0@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혜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