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부부의 세계’ 김희애X박해준, “빈틈없는 드라마” 직접 밝힌 관전포인트

‘부부의 세계’가 드디어 뜨겁고 치밀한 세계의 문을 연다.

27일JTBC스튜디오의 첫 오리지널 금토 드라마 ‘부부의 세계’(연출 모완일/극본 주현/크리에이터 글Line&강은경/제작 JTBC스튜디오)가 첫방송된다.

뜨거운 연기 시너지를 예고한 김희애와 박해준은 첫 방송을 앞두고 시청자에게 본방사수 독려 메시지와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시청자들의 신뢰를 받는 두 배우의 이유 있는 자신감이 ‘부부의 세계’를 향한 기대를 고조시킨다.

4년 만에 TV드라마로 돌아오는 김희애는 “‘부부의 세계’를 통해 오랜만에 드라마로 인사드리게 됐다. 시청자들의 반응을 기다리며 나 역시 기대되고 떨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 “빈틈없는 드라마”라며 자신감을 내비친 김희애는 “열정 넘치는 배우, 제작진과 완성도 높은 작품을 만들기 위해 열심히 촬영했다”고 전했다.

김희애가 짚은 관전 포인트는 균열 속에 뒤틀리기 시작한 지선우의 치열한 심리다. 그는 “가늠할 수 없는 부부의 관계 속에서 지선우의 인생이 행복해지는지, 그 반대인지 같이 지켜봐 주시면 좋을 것 같다. 오늘 밤 ‘부부의 세계’와 함께 해달라”고 본방사수를 독려했다.

탄탄한 연기력으로 매 작품 인상적인 활약을 해왔던 박해준은 찰나의 배신으로 늪에 빠진 지선우의 남편 이태오로 분해 파격 변신한다. 김희애와 함께 적나라하고 내밀한 사랑의 이면을 파헤칠 박해준. 혼란과 왜곡된 거짓 속에서 위태롭게 외줄 타기를 하며 긴장감을 불어넣을 전망.

박해준은 “부부의 갈등을 아주 긴장감 있게 다루며 내밀한 심리까지 놓치지 않는다. 진실에 대처하는 방식이 매우 다르다”고 설명하고, “삶에 있어 무엇이 중요하고 현명한 일인지 깊이 생각해 볼 수 있는 작품이다. ‘부부의 세계’가 던지는 질문에 스스로 답을 찾아본다면 삶을 변화시킬 수 있을 거란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그가 꼽은 첫 방송 관전 포인트는 꼬여있는 인물들의 행동에서 오는 비틀린 진실이다. 박해준은 “지선우를 둘러싼 각기 다른 인물들의 행동들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흔들 것”이라면서, “첫 방송을 앞두고 기대되고 설렌다. 시청자들도 첫 방송을 보게 되면 이 드라마의 마력에 푹 빠질 것이라 생각한다”고 자부심을 드러냈다.

한편, ‘부부의 세계’는 오늘(27일) 밤 10시 50분 JTBC에서 첫 방송된다.

사진=JTBC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