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중국, 28일부터 외국인 입국 사실상 전면금지...확진자 역유입 대응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대응하기 위해 해외에서 들어오는 입국자를 모두 입국 금지하기로 결정했다.

우한 신화=연합뉴스

26일(현지시각) 중국 외교부와 이민관리국은 홈페이지를 통해 “기존에 유효한 비자와 거류허가를 가진 외국인은 28일 0시부터 추후 통지가 있을 때까지 입국이 일시적으로 금지된다”고 발표했다.

다른 국가로 출국하는 외국 환승객에 대한 중국 도시별로 24~144시간 무비자 체류를 허용하던 제도도 중단된다. 중국 외교부는 외교·공무 비자와 항공사 승무원 등에 발급하는 비자 등은 이번 조치에서 제외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 교민들과 유학생 등이 현재 중국 바깥에 머무르는 경우 당분간 중국에 돌아갈 수 없게 됐다. 중국 외교부는 경제무역, 과학기술 활동, 기타 인도주의적 사유 등으로 반드시 중국에 방문해야 하는 사람에 대해서는 각국 대사관에 새 비자를 신청하라고 공지했다.

이 같은 조치는 현재 중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줄어들고 있고 오히려 확진자가 역유입되는 사례가 많이 발생해 내려진 것으로 보인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