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삼성배후→혼외자...손석희·조주빈·김웅, 꼬리무는 ‘썰전’

프리랜서 기자 김웅(50)씨가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4)이 손석희(64) JTBC 대표이사 사장에 대해 언급한 스캔들을 믿지 않았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김씨는 28일 오후 진행한 자신의 라이브 방송에서 "(손 사장에게) 혼외자가 있다고 조주빈이 암시했지만 저는 믿지 않았다"며 "2017년 4월 16일 밤 10시경 과천 교회 옆 주차장에 있던 손 사장의 차 안에 젊은 여성과 아이가 함께 있었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조주빈이 텔레그램으로 나에게 보냈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주빈은 그 여성이 '누구나 알만한 사람'이라고 하며 손 사장에게 혼외자가 있음을 암시했지만 저는 (손 사장이) 그럴 사람이 아니라고 생각해 믿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김 씨가 이 같은 내용의 발언을 한 것은 27일 손 사장이 JTBC 사옥에서 자사의 일부 기자가 모인 자리에서 "김씨 배후에 삼성이 있다는 조주빈의 주장을 믿었다"는 취지로 말한 것에 대한 반박으로 보인다.

손 사장은 이 자리에서 "조씨가 김씨와 친분이 있다는 증거를 보여주면서 '김웅 뒤에 삼성이 있다'는 식의 위협을 했고, 이들 배후에 삼성이 있다는 생각에 미치자 신고해야 한다는 판단이 잘 서지 않았다"는 취지의 주장을 편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는 이같은 '삼성 배후설'은 사실이 아니라면서 "악마 같은 조주빈의 말을 인용해 즉 제3자 말을 인용해서 저를 골탕 먹이는 것"이라고 반발했다. 삼성 측 역시 손 사장의 발언해 "사실무근"이라며 "왜 시선을 다른 곳으로 옮기려 하는지 알 수 없다"고 강력하게 유감을 표명한 바 있다.

김웅 기자는 또 "김웅이 삼성의 사주를 받고 있다면 심각한 문제인데 신고를 안 했다는 게 무슨 말이냐"라면서 "삼성이라는 대한민국 최대 기업이 가족을 죽이라고, 본인을 해치라고 김웅과 조주빈을 사주했는데 신고를 안 했다는 것을 납득할 수가 없다"고 덧붙였다.

김씨는 2017년 4월 과천에서 발생한 견인차와의 접촉사고 등을 기사화하겠다며 손 사장에게 채용과 금품을 요구한 혐의(공갈미수)로 재판을 받고 있다. 손 사장은 김씨를 폭행한 혐의로 올해 1월 벌금형으로 약식 기소됐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