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유재석 2003년부터 해투 MC, "목요일밤을 찾아준 시청자들께 감사" (해피투게더)

유재석이 16년 넘게 마이크를 잡았던 '해피투게더'에 작별인사를 고했다. 

유재석은 2일 KBS 토크예능 '해피투게더' 마지막 방송을 진행하면서 "잊지 않고 목요일밤에 해피투게더를 아껴주신 분들께 감사한다"라며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오겠다"라고 말했다. 

해피투게더는 2001년 11월 첫 방송되었고, 공중파 방송 3사 통틀어 가장 오래된 토크쇼였다. 시즌을 거치며 포맷이 바뀌기도 했지만 목요일 밤 예능토크쇼를 책임졌다. 

사진=KBS

유재석은 2003년 새 MC로 합류한 이래 MC를 맡아왔다. 유재석은 이날 "(해피투게더가 계석된 것이)20년이란 시간이다. 세어보니 알았지 20년인지 몰랐다"고 입을 연 뒤 "그동안 신봉선, 박명수, 조윤희 등등 너무 많은 분들이 있었다"고 말했다. 

끝으로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오겠다. 시청자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마쳤다.   

정혜윤 기자  Oso0@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혜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