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야구
세인트루이스 김광현, 귀국 가능?...모젤리악 사장 "최선의 방안 모색"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김광현의 귀국 시점이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AP=연합뉴스

3일(한국시각)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은 존 모젤리악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사장의 인터뷰를 통해 세인트루이스 구단이 최근 김광현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귀국 가능성에 대해 논의했다고 전했다.

올해 미국 무대로 건너간 김광현은 예상치 못한 코로나19 여파로 정상적인 훈련은 물론 현지 적응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지난달까지 세인트루이스의 스프링캠프 훈련장인 플로리다주 주피터에 머물던 김광현은 최근 거처를 세인트루이스로 옮겼다.

세인트루이스 포스트-디스패치는 이날 세인트루이스 구단이 김광현을 잠시 한국으로 보내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며, 존 모젤리악 세인트루이스 사장은 “김광현과 한국으로 돌아가는 문제에 대해 논의했다. 한국은 훈련장이 다시 문을 열었고, 가족을 방문할 수 있다”고 밝혔다.

모젤리악 사장은 “국경이 폐쇄되고 여행이 제한될 위험이 있기 때문에 아직 결정하지 못했다. 우리 모두 이러한 상황을 이해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최선의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전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