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화양연화' 이보영, 과거 백화점 붕괴 기억에 "엄마 얼굴 생각 안나" 오열

이보영이 과거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사진=tvN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 캡처

23일 방송된 tvN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에서 윤지수(이보영)가 과거 백화점 붕괴로 엄마와 동생을 잃은 기억에 눈물을 흘렸다.

한재현(유지태)과 기차를 탄 윤지수는 그날의 기억을 떠올리려고 했지만 슬픔 만이 그의 마음을 가득 채웠다.

윤지수는 눈물을 흘리며 “기억이 안나요. 그날 있었던 일들, 하나도 빠짐없이 기억하는데 엄마랑 동생 얼굴은 아무리 생각해도 기억이 안나요”라고 말하며 눈물을 쏟아냈다.

그런 윤지수를 한재현은 꼭 안아줬다. 과거 그날 윤지수는 군대에 있는 한재현을 위해 면회를 왔고 백화점 붕괴 소식을 듣게 됐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