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美 피셔맨스 워프, 대규모 화재로 45번 부두 소실…4등급 경고

샌프란시스코 유명 관광지에 대형 화재가 발생했다.

23일(현지시간) CNN 등 현지 언론이 미국 샌프란시스코 피셔맨스 워프에서 대규모 화재가 발생해 일부 시설이 소실됐다고 보도했다.

사진=EPA/연합뉴스

화재는 오전 4시 17분께 피셔맨스 워프 내 45번 부두에 위치한 창고에서 발생했다. 이 불로 125명이 넘는 소방관이 출동, 진화 작업을 벌였고 부두 주변에는 소방선이 배치돼 진화 작업을 지원했다.

미국 소방당국은 4등급 경고 화재로 분류했다.

진화 작업에도 불구, 이날 화재로 45번 부두의 4분의 1이 소실된 것으로 전해졌다. 부두 남쪽에 위치한 건물 2채도 일부가 무너져 내렸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아직까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불이 난 창고는 북부 캘리포니아산 게를 가공하는 대규모 처리시설과 사무실이 있다. 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