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뭉쳐야찬다’ 지소연, 어쩌다FC 용병의 품격...필드 위 지마에

‘뭉쳐야찬다’ 지소연이 스포츠 전설들과 함께 그라운드 제패에 나선다.

24일 밤 9시에 방송될 JTBC '뭉쳐야 찬다‘에서는 한국 여자 축구의 간판, 지소연 선수가 든든한 용병으로 '어쩌다FC'와 함께 스페셜 경기를 펼친다.

스포츠 전설들을 위해 열정의 원 포인트 레슨으로 특급 코치를 자처했던 지소연. 어쩌다FC와 함께 경기를 해보고 싶다는 요청에 일일 용병으로 특별 출전이 성사된 것. 경기 전 지소연은 경기장 체크를 하며 '어쩌다FC' 팀원들에게 주의할 점을 공유하고, 사전에 안정환 감독이 알려줬던 작전을 꼼꼼하게 체크해 각 포지션 별로 디테일한 조언을 남겼다.

 

경기가 시작된 후에도 팀의 움직임을 진두지휘하며 열정의 콜플레이를 불사한 지소연은 필드 위의 마에스트로, '지마에'라는 별명까지 얻었다고. 특히 기존에 경기해오던 경기장과 환경이 달라져 고전을 면치 못하는 스포츠 전설들을 위해 공격부터 수비까지 커버하는 것은 물론 그라운드를 진두지휘하며 전설들과 함께 멋진 패스워크를 선보여 상대 팀마저 감탄하게 만든다.

더불어 슈터의 발에 딱 맞춰주는 크로스로 완벽한 어시스트를 보여주는가 하면 빠른 상황판단 능력으로 두 번의 태클에도 꿋꿋하게 볼을 지켜내며 명품 플레이를 선보인다. 또한 엄청난 부스터와 스피드, 감각적인 고급 기술들을 십분 발휘하며 보는 이들의 입을 떡 벌어지게 했다고.

뿐만 아니라 마치 분신술을 하듯 동에 번쩍, 서에 번쩍 나타나며 공격 기회를 귀신같이 차단해내는 지소연의 종횡무진에 상대 팀 역시 멘붕에 빠졌다고 해 오늘(24일) 방송에 대한 기대지수가 수직상승하고 있다.

조기축구에서도 눈부시게 빛나는 '지메시' 지소연의 백만 불짜리 축구 스킬은 오늘(24일)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뭉쳐야 찬다‘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JTBC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