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뮤직
마마무 문별, 오늘(29일) '門OON : Repackage' 발표…솔로 활동 박차

마마무 문별이 리패키지 앨범을 발표한다.

사진=RBW

문별은 오늘(29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타이틀곡 '부재'가 포함된 '門OON : Repackage'를 발매하고 솔로 아티스트로서 열일 행보를 이어간다.

타이틀곡 '부재(Absence)'는 감성적인 피아노와 어쿠스틱 기타의 선율 위에 신스사운드가 위태로운 감정들을 고스란히 담아낸 곡이다. 함께하고 있는 시간에도 여전히 어두운 바닷속에 있는 것 같이 서로 다르게 흘러가는 마음의 시간을 원망하는 진솔한 가사가 인상적이다. 문별 역시 작사에 참여하며 신곡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와 함께 공개되는 '부재(Absence)' 퍼포먼스 비디오 속 문별은 노랫말에 담아낸 감정을 퍼포먼스 중점으로 표현, 아련한 모습부터 성숙해진 표정 연기까지 한층 섬세해진 새로운 모습을 만날 수 있다.

앞서 지난 2월 '달이 태양을 가릴 때 (Eclipse)' 활동 당시 제복과 밀리터리 룩에 각을 살린 파워풀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면, 이번 신곡 '부재'를 통해서는 몸의 선을 살린 우아하고 부드러운 동작에 감성 퍼포먼스를 보여줄 예정이다.

이외에도 '門OON : REPACKAGE'에는 두 번째 솔로 앨범의 수록곡을 포함, 'Intro : 우린 어느 별에서 떨어져 둘이 됐을까?(Satellite)'와 타이틀곡 '부재'의 inst 버전이 담겼다.

특히 앨범의 인트로인 '우린 어느 별에서 떨어져 둘이 됐을까? (Satellite)'는 우주가 생겨날 때부터 '하나의 달'에 칠흑 같은 어둠이 이르는 나의 낮과, 새하얗게 부서지는 나의 낮이 달라 서로 마주할 수 없음에 혼란스러운 부재를 느끼지만, 결국 열두 번을 돌고 돌아도 운명적으로 공존하고 있는 그 모습 자체를 인정하며 문별만의 'Dark Side Of The Moon' 세계관을 완성하는 몽환적인 분위기가 매력적이다.

이어 30일에는 데뷔 후 처음으로 솔로 콘서트 '門OON'을 개최한다. '문(門)'을 매개체로 공간의 다양한 변화를 교감하는 '온택트(On-Contact) 공연'으로, 신곡 '부재' 무대 최초 공개는 물론, 한 번도 공개하지 않았던 다양한 퍼포먼스와 라이브 무대를 만날 수 있다.

한편 문별은 오늘(29일) 오후 6시 '門OON: Repackage'를 발표한 후, 다음 날인 30일 오후 7시에는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첫 단독 콘서트 '門OON'을 열고 팬들과 소통에 나선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