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박준규, 대파 갈치찌개 홀릭 “진짜 달고 맛있어”

 

대파 갈치찌개가 박준규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29일 방송된 TV CHOSUN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는 오로지 단일메뉴, 갈치찌개 하나로 승부를 보는 갈치찌개집이 등장했다.

사진=TV CHOSUN

굽이굽이 골목을 걸어 들어가야 만날 수 있는 갈치찌개집. 박준규는 “여기가 그렇게 맛집이라고 소문이 났던데요”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작은 규모의 노포는 오직 갈치찌개 한 가지 메뉴만 판매하고 있었다.

사이즈를 궁금해하는 박준규, 허영만을 위해 사장님은 직접 갈치를 들고 나와 비교까지 해줬다. 오이지, 갑오징어 무침, 갈치김치 등 기본찬만 봐도 남다른 포스가 느껴지는 이 식당. 박준규는 갈치김치를 한입 맛본 뒤 “비린 맛이 하나도 없는데요 맛있는데 이거”라고 감탄했다.

오히려 갈치 때문에 시원한 맛이 느껴지는 김치에 박준규는 “솜씨가 워낙 좋으신가봐요”라고 말했다. 정작 사장님의 남편분이 맛있다는 말을 안한다고 하자 허영만은 “원래 영감들이란 존재는 다 그래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대파가 가득 얹어져 나온 대파 갈치찌개. 허영만은 “이대로 그림 그리면 갈치찌개인지 명태찌개인지 잘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사장님은 “파를 많이 넣어서 단맛도 나고 시원한 맛도 나요”라고 전했다.

박준규는 “파가 진짜 맛있다, 달아요”라고 감탄했다. 하루에 파만 10~15단을 쓴다는 사장님의 말에 허영만은 “파를 많이 넣으면 걸쭉해지잖아”라고 의아해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