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비디오스타' 최영재 경호원 "문 대통령 경호 맡게된 건 얼굴 때문"

화제의 경호원들이 예능 토크쇼에 나섰다. 

2일 방영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슈퍼히어로 특집, 나는 경호원이다'이라는 제목으로 최영재, 고석진, 구본근, 변정길 등 경호원 4명이 출연했다.

사진=MBC

이날 대통령 선거 당시 미남 경호원으로 국내는 물론 외신까지 화제를 모았던 최영재씨가 출연해 당시 문재인 대통령 후보의 근접 경호원으로 낙점된 이유에 대해 '얼굴 때문'이라고 밝혔다. 

최영재씨는 "팀장님이 저에게 하라고 했다"라며 "근접 경호원은 VIP 옆에서 언론이나 대중에 노출되기 때문에 VIP의 이미지에도 영향을 끼치기 때문에 그러신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당시 팀장이었고 이날 동반출연한 구본근씨는 "너무 강한 인상보다는 부드러운 인상이 좋겠다 싶었다"라며 "그런데 언론 관심이 쏟아지면서 연예인이 됐더라고"라고 말했다.  

이에 최영재는 "자꾸 관심을 얻고 언론에서 연락오면서 더이상 경호할 수없었다. 그 일 이후 경호를 잠시 그만 뒀다"고 말했다.  

정혜윤 기자  Oso0@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혜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