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스타
[인터뷰①] 남연우 감독 "코믹한 '초미의 관심사'? 개그는 제 삶의 원동력"

김윤석, 하정우, 문소리. 이 배우들의 공통점은 감독으로서도 성공했다는 것이다. 이들과 함께 배우, 감독 모두 탄탄대로의 길을 걷고 있는 이가 있다. 바로 ‘초미의 관심사’ 남연우 감독이다. 첫 연출작 ‘분장’을 통해 유수의 영화제에서 찬사를 받았던 남연우가 이번엔 오로지 연출만으로 작품에 참여하게 됐다. 연기 없이 연출만 하는 건 그에게 있어서 큰 도전이었다.

‘초미의 관심사’는 주연배우가 먼저 캐스팅되고 감독이 나중에 들어온 케이스의 영화다. 남연우는 이 작품을 통해 처음으로 연기 없이 연출만 하게 됐다. 걱정이 컸지만 영화의 신선함에 사로잡힌 남연우는 선뜻 연출 제안을 받아들였다. 관객들은 ‘초미의 관심사’를 통해 ‘분장’과는 다른 남연우의 색다른 연출 방식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제작사인 레진스튜디오에서 영화 연출 제안이 들어왔었어요. 편견에 대한 음악영화라고 하더라고요. 조민수, 김은영 배우님이 주연으로 확정됐고 제가 마지막으로 참여하게 됐어요. 솔직히 저는 연출만 할 생각이 1도 없었어요. 하지만 영화에 대한 내용이 신선해 ‘연출만 해도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죠. 조민수, 김은영 그리고 편견에 대한 음악영화. 이 조합은 저뿐만 아니라 다른 감독님들도 흥미를 가지실 것 같았어요.”

“출연하지 않고 연출만 하니 부담감이 컸어요. ‘분장’ 때는 연기도 하고 연출도 해서 부담이 덜했는데 이번엔 아니었죠. 처음엔 제작사에게 ‘어떤 역할이라도 주면 좋겠다’고 했지만 ‘초미의 관심사’를 준비하면서 이 작품에 내가 출연하는 건 안 된다는 확신이 들었어요. 지금 와서 생각해보면 연출만 하길 잘한 듯 싶어요.”

‘분장’은 성소수자의 이야기로, 다소 진지한 분위기를 뿜어낸다. 하지만 남연우 감독의 두 번째 연출작 ‘초미의 관심사’는 180도 다른 장르의 맛을 선사한다. 가족에 대한 따뜻한 이야기와 함께 코믹한 설정을 끊임없이 집어넣었다. ‘남연우가 코미디를 한다고?’라는 생각이 들 수 있지만, 그는 “인생이 개그”라며 개그를 찬양했다.

“저는 평소에 개그 욕심이 많아요. 엉뚱한 걸 좋아하죠. 아무리 진지한 걸 찍으려고 해도 불쑥 개그 욕심이 튀어나오더라고요. ‘초미의 관심사’ 파쿠르 장면도 쌩뚱맞게 집어넣었어요. 시나리오를 수정하면서 외국인 여행객이 추격신에 등장해 파쿠르를 넣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죠. 개그는 제 삶의 원동력이에요. 각색한 시나리오만 보면 저만 이해할 수 있는 개그들이 난무해요.(웃음)”

“제가 여성으로 살아보지 않았으니 여성 영화를 만들지 못할 줄 알았죠. 한 친구가 그냥 여성 캐릭터도 남성이라고 생각하며 연출하면 된다고 말해줬어요. 그 말이 맞더라고요. 이거야말로 성을 없애는 느낌이었죠. 그래서 연출 제안이 들어왔을 때 도전해보고 싶었어요. ‘버디 무비’를 검색해보니 관련된 첫 단어가 남성이더라고요. ‘초미의 관심사’가 버디 무비의 뜻을 남성뿐만 아니라 모든 사람으로 지칭할 수 있도록 만들었으면 좋겠어요.”

여성 영화 ‘초미의 관심사’를 찍는 건 남성 연출가에겐 부담이 될 수 있었다. 여기에 성소수자 등 사회적 약자로 불리는 이들의 이야기를 넣어 관객들에게 가족에 대한 메시지를 제대로 전달해야 했다. 남연우에겐 이 모든 게 도전이었다. 또한 영화가 이태원을 배경으로 하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이태원이 예전의 모습을 잃은 것도 타격이 될 수 있었다. 하지만 남연우는 부담을 느끼지 않았다. 있는 그대로, 자신이 보여주고픈 것들을 관객들이 어떻게 받아들일지만 중요했다.

“‘분장’ 연출 이후의 제 삶이 달라졌어요. ‘분장’ 때는 성소수자 이야기를 화면에 담기 벅찼거든요. 실제로 트랜스젠더분을 소개 받아 항상 현장에 불러 연기 디렉팅을 부탁드렸을 정도였으니까요. 그전까지는 소수자, 약자에 대해 편견이 있는지도 몰랐어요. 돌이켜보면 저는 완전 편견 덩어리였어요. 그래서 인간 남연우를 다르게 만들어준 ‘분장’이란 작품이 감사했어요. ‘초미의 관심사’에서 성소수자 등 관련 이야기가 나오는데, 이번엔 부담이 없었어요.”

“‘초미의 관심사’의 85~95%가 이태원을 배경으로 하고 있어요. 지금은 코로나19 사태로 조용하지만 촬영 당시에는 사람들로 북적거렸죠. 저는 이태원에서 2년째 거주하고 있어요. 이태원에 온 순간부터 그곳이 다양한 것들로 가득한 동네라는 걸 깨달았어요. 사람도, 거리도, 가게도 개성이 넘쳤죠. 관객분들이 영화를 보시고 이태원 여행의 대리만족을 느끼시길 바라요.”

②에서 이어집니다.

사진=레진스튜디오 제공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