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이철희의 정치쇼’ 강병원-임이자, 금태섭 징계 “당론에 따라야”VS”헌법 초월”

‘이철희의 정치쇼’에서 금태섭 전 의원 징계에 대한 엇갈린 시선이 전해졌다.

3일 SBS 러브FM ‘이철희의 정치쇼’에는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 미래통합당 임이자 의원이 출연했다.

이날 강병원 의원은 지난해 공수처 설치 법안 표결에서 더불어민주당 당론에 따르지 않고 기권을 던진 금태섭 전 의원의 징계와 관련해 “금태섭 전의원은 당론에 따랐어야 했다”라며 “당규상 징계를 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반면 임이자 의원은 “헌법을 초월한 징계”라며 “민주당이 동맥경화증에 걸렸다”라고 비판했다.

21대 총선에서 나란히 재선에 성공한 두 의원은 20대 국회 시절 환경노동위원회에서 함께 활동한 바 있다. 두 의원은 한때 ‘상임위 소맥 파트너’였다며 친분과 케미를 자랑하며 방송을 시작했는데 금태섭 전의원 징계 논란에 관해선 명확한 입장 차를 보인 것.

임이자 의원은 “잘못해도 많이 잘못했다. 국민과 소통을 못하고 있는데 경쟁상대가 이러면 우린 좋다. 쭉 그렇게 가라”라고 비꼬았다. 민주당 강병원 의원은 “금태섭 전의원과 친하게 지내는 사이”라며 “정치쇼 방송 전에 금 전 의원에게 전화를 걸어 이 방송 듣지 말라고 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표결 전까지는 얼마든지 소신을 얘기할 수 있지만 표결엔 당론을 따르는 게 맞다”라고 반박했다. 또한 “지역구 권리당원 502명이 제명 청원을 제출한 이상 어떤 식으로든 대답을 해야 할 필요가 있었다”라며 당의 입장을 설명했다.

이에 임이자 의원이 “군기 잡기가 도를 넘었으며 헌법엔 국회의원이 양심에 따라 표결을 할 수 있는 자유가 보장돼 있다”라고 지적하자 강병원 의원은 “정당에 속한 국회의원은 당헌당규도 따라야 한다. 당규엔 당직자, 당원, 국회의원에 대한 징계사유도 있는데 국회의원에 대해선 더 엄격하게 적용해야 하는 부분도 있다”라고 역공을 펼쳤다.

또 반론을 제기하며 “증세 없는 복지는 허구다,라는 한마디에 찍어내기를 당했던 유승민 전 의원을 생각하면 미래통합당에서 그런 얘길 하는 것은 오버”라고 지적했다.

6월 1일 개편과 함께 선보인 SBS 러브FM (수도권 103.5MHz) ‘이철희의 정치쇼’는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매일 아침 9시 5분부터 11시까지 방송하며, 6월 4일 목요일엔 민주당 기동민 의원, 통합당 성일종 의원이 출연할 예정이다.

사진=SBS러브FM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