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제56회 대종상영화제] 정유미, '82년생 김지영'으로 여우주연상 영예

정유미가 여우주연상의 영예를 안았다.

사진=MBN 캡처

3일 그랜드 워커힐 서울 호텔 씨어터홀에서 제56회 대종상영화제가 코로나19 여파로 무관객으로 진행됐다. 이휘재, 한혜진이 MC를 맡았으며, MBN에서 생중계됐다.

여우주연상 후보는 ‘증인’ 김향기, ‘윤희에게’ 김희애, ‘생일’ 전도연, ‘82년생 김지영’ 정유미, ‘미쓰백’ 한지민이다. 이날 ‘종이꽃’ 안성기, 유진이 시상자로 등장했다.

수상자는 ‘82년생 김지영’ 정유미였다. 이날 정유미가 불참해 김도영 감독이 대리 수상했다.

김도영 감독은 “정유미가 촬영 중이라 오지 못했다”며 “감독으로서 이 상이 영광스럽다. 정유미 배우에게 김지영의 얼굴이 돼줘서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