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제56회 대종상영화제] 이병헌, 3번째 남우주연상 수상 "편안히 영화 보는 날 오길"

이병헌이 생애 3번째 대종상 남우주연상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사진=MBN 캡처

3일 그랜드 워커힐 서울 호텔 씨어터홀에서 제56회 대종상영화제가 코로나19 여파로 무관객으로 진행됐다. 이휘재, 한혜진이 MC를 맡았으며, MBN에서 생중계됐다.

남우주연상 후보는 ‘생일’ 설경구, ‘기생충’ 송강호, ‘증인’ 정우성, ‘백두산’ 이병헌, ‘천문: 하늘에 묻는다’ 한석규다.

수상자는 ‘백두산’ 이병헌이었다. 이병헌은 ‘광해, 왕이 된 남자’ ‘내부자들’에 이어 대종상 남우주연상 3번째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병헌은 “‘백두산’은 재난 장르 영화인데, 저희가 살고 있는 현실이 그 어떤 영화보다 더 재난같지 않나 싶다. 시상식이 낯설지 않는데 오늘은 유난히 낯설고 어색하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이어 “많은 분들이 극장에서 편안하게 영화를 본 지 오래됐을 거다. 편하게 영화보는 게 어려워졌는지 모르겠다. 빠른 시일내에 관객분들과 웃고 울고 감동 받을 수 있는 날이 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