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골목식당' 백종원, 서산 해미읍성 돼지찌개집 사장 변화에 "방송 독 됐다"

백종원이 돼지찌개집 사장님의 변화에 충격을 받았다.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캡처

3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2020 여름특집 서산 해미읍성 긴급점검이 진행됐다. 먼저 백종원에게 극찬을 받았던 돼지찌개집 점검이 시작됐다.

투입된 요원들이 돼지찌개를 먹고 “비리다” “밍밍하고 맵다” “그냥 김칫국이다” 등 혹평을 내놓았다. 백종원은 “손님 반응 금방 알텐데. 잔반 보면 알지 않나”라고 아쉬워했다.

백종원이 호평을 내놓았던 어리굴젓도 변화가 생겼다. 요원은 “이걸 안 파신 이유가...”라며 몇 입 씹지 못하고 뱉었다.

상황을 지켜보던 백종원은 “먹지 말라고 해. 배탈 나니까”라며 요원들의 시식을 중단시켰다. 백종원은 “방송이 독이 됐다”고 말한 뒤 고민에 빠졌다.

손님이 계산을 부탁했지만 아무도 손님 응대를 하지 않았다. 손님이 떠나도 사장님은 말 한마디하지 않았다. 백종원은 “손님에 대한 감정이 없어진 거 같다”며 걱정을 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