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1호가 될 순 없어' 신기루 "마요네즈, 선크림처럼 챙겨다녀"...마약소스 제조

신기루가 마요네즈를 항상 준비하고 있었다.

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캡처

24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강재준, 이은형 부부가 동료 코미디언 신기루를 만났다.

이날 세 사람은 제대로 한 끼를 즐기기 위해 고깃집으로 향했다. 신기루는 갑자기 가방에서 마요네즈를 꺼냈다.

그는 “외출할 때 선크림처럼 챙겨다닌다”고 해 VCR로 보던 MC들을 놀라게 했다. 장도연은 “저 언니가 마요네즈 공주다”며 항상 있었던 일임을 밝혔다.

신기루 표 마약소스엔 다진 마늘, 고추냉이, 마요네즈가 들어갔다. 강재준이 마약소스를 한입 찍어먹고 “괜찮다”며 놀라워했다.

이은형이 “마늘이랑 고추냉이만으로 이미 맛있다”고 하자 신기루는 “그건 네 개인방송에서 이야기하고”라고 해 웃음을 유발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