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故 박원순 조문두고 정치권 공방...진중권→김종인·안철수 "조문 안 해"

故 박원순 서울시장 조문을 둘러싸고 정치권에서도 의견이 갈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1일 민주당 최민희 전 의원과 진중권 동양대 전 교수는 박 전 시장 조문 여부를 놓고 공방을 벌였다.

최 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의당은 왜 조문을 정쟁화하나"라며 "지금은 애도할 시간"이라고 적었다. 전날 정의당 류호정, 장혜영 의원이 박 시장 조문 거부 입장을 밝힌 것을 겨냥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이를 두고 진 전 교수도 글을 올렸다. 그는 "한 여성에게 수년간 고통을 준 이에게 조문 가는 게 적절하지 않다고 말하는 게 정쟁화인가"라며 "애도를 해야 할 때라고 생각하면 본인이나 입 닥치고 애도하라"고 일갈했다.

그외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이날 장례식장을 찾으려던 일정을 보류하고 "조문 일정이 없다"고 밝혔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고인의 죽음에 매우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지만, 별도의 조문은 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