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살아있다', 관객 취저 '오프닝·생존 케미·스릴' 명장면 BEST 3

20일째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하며 200만 돌파를 눈앞에 둔 ‘#살아있다’가 관객들에게 긴장감과 스릴을 선사한 명장면 BEST 3를 공개했다.

사진='#살아있다' 스틸컷

# 시작부터 휘몰아치는 강렬한 오프닝

영화 ‘#살아있다’는 원인불명 증세의 사람들이 공격을 시작하며 통제 불능에 빠진 가운데, 데이터, 와이파이, 문자, 전화 모든 것이 끊긴 채 홀로 아파트에 고립된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생존 스릴러다. 관객들의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첫 번째 명장면은 유일한 생존자 준우(유아인)의 집에 옆집 남자 상철(이현욱)이 침입하는 장면이다.

정체불명 존재들로 인해 하루아침에 혼자 남겨진 준우와 정체를 알 수 없는 상철 사이에서 흐르는 팽팽한 긴장감은 극 초반부터 강렬한 몰입감을 선사한다. 특히 휘몰아치는 혼란 속 예상치 못한 침입자의 등장으로 불안과 공포를 느끼는 ‘준우’의 모습은 유아인의 섬세한 감정 연기가 더해져 앞으로 펼쳐질 예측불가 전개에 호기심을 자극한다.

사진='#살아있다' 스틸컷

# 일촉즉발 위기 상황 속 생존 케미

두 번째 명장면은 또 다른 생존자 유빈(박신혜)이 위기에 처했을 때 함께 맞서는 준우, 이들의 생존 케미가 드러나는 장면이다. 맞은편 아파트에 사는 생존자 유빈이 정체불명 존재들에게 발각될 위기에 처하자 자신만의 기지를 발휘해 위기를 모면하는 준우의 모습은 한순간도 눈 뗄 수 없는 짜릿한 재미를 선사한다.

이처럼 계속되는 일촉즉발 위기 상황 속에서 극과 극의 생존방식을 가진 준우와 유빈이 함께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은 캐릭터에 완벽하게 녹아든 유아인과 박신혜의 매력적인 생존 케미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사진='#살아있다' 스틸컷

# 손에 땀을 쥐게 만드는 스릴

마지막 명장면은 정체불명의 존재들이 유일한 생존자 준우와 유빈의 존재를 알아채는 장면이다. 어느새 아파트까지 점령한 정체불명 존재들에게 발각된 준우와 유빈이 살아남기 위해 위기에 맞서는 모습은 예측할 수 없는 전개로 그려져 극한의 스릴을 선사한다.

특히 대한민국에서 가장 친숙한 공간인 아파트 곳곳에서 펼쳐지는 이들의 생존 과정은 다양한 일상용품을 활용한 강력한 생존 잇템이 더해져 현실적인 재미와 동시에 폭발적인 긴장감을 자아낸다.

참신하고 신선한 소재, 예측불가한 전개와 매력적인 배우들의 거침없는 에너지로 새로운 재미를 선사하는 영화 ‘#살아있다’는 전국 극장에서 현재 상영 중이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