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잠수교, 한강 수위 상승에 차량 전면통제...팔당댐 방류량 증가

잠수교가 보행자 통행에 이어 차량통행이 전면 통제됐다.

2일 오후 5시 27분부터 서울 잠수교의 차량 통행이 전면통제됐다. 이는 집중호우의 영향으로 팔당댐 방류량이 늘어남에 따라, 한강 수위가 높아지며 내려진 조치다.

서울시는 잠수교 지점 수위가 6.2m를 넘으면 차량 통행을 통제한다. 수위가 6.5m가 되면 도로에 물이 차는 잠수교는 이날 오후 5시 50분 기준 수위가 6.22m에 달했다.

이보다 앞서 오후 3시 10분부터는 보행자 통행을 통제했다. 통행자 보행은 수위 5.5m 이상일 경우 이루어진다.

서울시는 현재 팔당댐의 방류량이 초당 9000t 이상이기 대문에 잠수교의 차량 통제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중부지방에 쏟아진 비로 경기도에서는 산사태와 침수가 속출하며 1명이 사망하고 2명이 다치는 등 피해가 계속됐다.

주택 수십채가 물에 잠겨 이재민이 발생했고, 토사물로 인해 도로가 막히는 곳도 있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