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탁재훈→임원희, 나이 불문 ‘미우새’ 모임...김종국♥홍진영 강제썸?

‘미우새’ 홍진영의 집에 손님들이 찾아왔다.

2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는 손님을 맞이하는 홍진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SBS

홍진영은 갈비짐에 전, 보쌈 등 말 그대로 상다리 부러지는 잔치상을 봐놓고 누군가를 기다렸다. 그 주인공은 바로 탁재훈, 임원희, 김종국이었다. ‘미우새’ 오빠들 방문에 홍진영은 어느 때보다 반가워했다.

복날이라 몸보신을 시켜주려고 초대를 했던 것. 김종국은 “남편 어디에 숨겨뒀어”라고 농담을 했지만 홍진영은 “오빠는 헬스장 왔냐고”라고 응수했다. 반면 임원희는 평소와 달리 말끔한 차림으로 홍진영의 초대에 응해 눈길을 끌었다.

김종국은 앞치마를 두르고 있는 홍진영을 보고는 “집에서 이렇게 있으니까 천생 여자같네”라고 말했다. 임원희는 “두 사람은 약간 썸같은거 있지 않았어요?”라고 물었고, 탁재훈은 “도망갈 자신있으면 사귀라고”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홍진영 집의 마지막 손님으로는 이상민이 합류했다. 이상민은 와인을 가져오ᅟᅳᆫ 센스로 눈길을 끌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