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이진권, 강성민과 '살인 증거품' 시계 바꿔치기했다 "처음부터 작정했냐"(위험한 약속)

이진권이 이대연의 살해 증거인 시계를 강성민의 것과 바꿔치기한 사실을 고백했다.

3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위험한 약속'에서는 차만종(이대연)의 사고 현장에서 시계 용두를 발견, 최준혁(강성민)의 것과 대조하기 위해 혈안이 된 차은동(박하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최준혁은 고비서(이진권)을 찾아가 "아버지가 주신 돈 내가 두 배로 줄테니까 너 혼자 한 걸로 해"라고 말했다.

하지만 고비서는 "재판에서 무죄 안 통하면 최소 15년은 받을텐데 제가 혼자 지고 가야할 이유가 있냐"며 "그럼 자수하시든가요"라고 받아쳤다.

그러자 최준혁은 "너 뭐 믿고 이러냐. 지금 상황이 어떻게 돌아가는줄 아냐. 차만종 사고 현장에서 시계 용두가 떨어졌다. 그거 갖고 차은동이 네 시계 찾아서 대조하고 있다. 네꺼로 밝혀지면 바로 너다. 네가 죽인 거다"라고 말했다.

이에 고비서는 "그 조사 결과 아무것도 안나올 텐데"라며 "그 용두 제 시계에서 떨어진거 맞아요. 이사님이 저한테 선물해줬던 시계. 그런데요, 그 용두 수리 맡길때 내가 당신 이름으로 맡겼어. 그리고 차만종 사고 직후에 내가 내 시계랑 당신 시계를 바꿔놨고. 당신 시계 그것들이 손에 넣으면 우리 이사님 곤란해지실텐데"라고 밝혔다.

이를 들은 최준혁은 "너 처음부터 작정한거지. 그래서 호흡기도"라며 분노했다. 고비서는 "그럼 네가 어떤 인간인데. 나 이용해먹고 이렇게 버려질거 몰랐을 거 같냐. 그 시계 나오면 너도 끝이다"라고 했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