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美 상·하원, 연방공무원 '틱톡 사용 금지법' 통과...입법화 예고

중국의 모바일 동영상 공유 소셜미디어 틱톡을 미국 연방정부 공무원들이 사용하지 못하도록 하는 내용의 법안이 미국 상원에서 만장일치로 통과됐다.

EPA=연합뉴스

6일(현지시각) AP,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공화당 조시 하울리 상원의원이 발의한 해당 법안에 대해 미국 상원이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이 법안은 연방정부 직원들이 정부에서 지급되는 휴대전화 등 관용 기기에 틱톡을 설치하지 못하게 하는 내용을 담는다.

법안이 상원에서 통과된 뒤 하울리 의원은 “중국 공산당 및 그 하수인인 이들 기업들에 책임을 지우기 위한 일에 대해 상원이 초당적 지지를 보여준 데 대해 고무됐다”며 “우리는 여기서 멈추지 않을 것”이라는 성명을 내놨다.

지난달 하원도 켄 벅 하원의원이 발의한 연방 직원들의 정부 지급 기기 틱톡 앱 다운로드 금지 법안을 통과시켰다. 이 법안이 하원 통과에 이어 상원의 승인을 받음에 따라 틱톡 사용 금지 조치는 조만간 입법화를 완료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틱톡이 중국 공산당과 연계돼 있어 미국인의 개인 정보와 기밀을 유출 시킬 수 있다고 판단해 미국 내 사용을 금지하겠다고 밝혔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