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무한도전' 배두나 "미국 오디션, 셀프테이프가 중요"

배두나가 '무한도전' 멤버들의 미드 오디션을 위해 조언했다. 

 

 

12일 MBC '무한도전'에서는 멤버들이 할리우드에 가 미국 드라마 오디션을 보기 위해 배두나를 만났다. 

이는 '정준하 대상 만들기' 프로젝트에 도전하게 됐기 때문이었다. 올해 초 녹화한 방송분으로, 최근 입대한 광희의 모습도 포함돼 있었다. 

'무한도전' 멤버들은 "할리우드 스타다"며 배두나를 소개했다. 유재석은 "배나두씨!"라며 이름을 바꿔불러 눈길을 모았다. 배두나는 '무한도전' 멤버들과 일일이 반갑게 인사했다. 

배두나는 자신의 출연작 할리우드 영화 '클라우드 아틀라스'와 드라마 '센스8'을 언급했다. 배두나는 "꾸준히 오디션을 봤다. 오디션을 많이 보는 게 좋다"며 "자기 소개를 담은 셀프 테이프를 만들었다. 집에서 휴대전화로 만들면 되는 거다. 내 경우 오빠가 찍어줬다"고 설명했다. 배두나는 "운이 좋아 '클라우드 아틀라스'의 경우 워쇼스키 감독이 직접 연락을 줬다"고 말했다. 

'무한도전' 멤버들이 영어 실력이 중요하지 않느냐고 묻자 배두나는 "영어가 중요하긴 하다. 하지만 자신감이 있어야 한다. '저 사람과 일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도록 해야 한다. 개인기 준비도 중요한 것 같다"고 밝혔다. 

배두나는 이와 함께 '클라우드 아틀라스' 캐스팅 일화를 언급했다. 배두나는 "맥시칸 중년 여성 역할을 했는데, 스페인어를 하나도 못 해서 오디션을 한국말로 했다. 역할에 맞게 흥분한 연기를 하고, 시켜만 주면 뭐든 준비해 가겠다고 했다"며 "(영화 '코리아'에서) 오른손잡이인데 왼손으로 탁구도 친 사람이라고 어필했다"고 말했다. 

 

 

배두나는 셀프테이프의 중요성을 언급하며 "'센스8'의 경우, 셀프테이프에서 어떤 배우가 고민이 있다고 말했는데 감독님이 캐릭터에 관련 설정을 만들어주기도 했다"고 언급했다. 

배두나는 이날 '무한도전'에 '센스8' 캐스팅 디렉터와 함께 동행했다. '무한도전' 멤버들은 자신들의 셀프 테이프를 보여주며 "어떠냐"고 기대했다. 배두나와 캐스팅 디렉터는 한번에 많은 양의 포도를 먹는 정준하를 보고 "(캐스팅) 될 것 같다. 저런 기술을 쓸 수 있는 사람이 얼마나 되겠냐"며 격려했다. 

이날 '무한도전'에서 멤버들은 배두나의 말대로 셀프테이프를 찍고, 할리우드에 가서 오디션을 봤다. 그러나 이 오디션은 과거 '무한도전'에 출연했던 잭 블랙이 지시하는 몰래카메라였다. 오디션 심사위원들은 잭 블랙이 주는 지시를 들으며, 이를 '무한도전' 멤버들에게 그대로 요청했다. 

사진=MBC '무한도전' 캡처 

에디터 오소영  oso0@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오소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