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이지민 "공황장애 심하게 앓아...무대 서는 꿈 많이 꿨다" (트롯신2)

이지민이 공황장애를 이겨낼 수 있을까.

사진=SBS '트롯신이 떴다2-라스트 찬스' 캡처

16일 방송된 SBS ‘트롯신이 떴다2-라스트 찬스’에서 장윤정 팀 이지민이 무대에 섰다. 가수 이지민은 “떨리기도 하고 아직 사실 그 병이 나아진 게 아니어서 겁이 많다”고 밝혔다.

그는 무대 위에서 긴장하며 몸을 떨었다. 이에 장윤정은 “본인이 일이 안 풀리고 힘들어서 공황장애를 심하게 앓았다”고 이지민의 병명을 밝혔다.

장윤정은 “이번 기회에 다시 한번, 우리 이름과 딱 맞는 것 같다. ‘라스트 찬스’”라며 힘을 실어줬다.

이지민은 “공황장애를 겪으며 다른 사람을 만나기도 두려웠다. 하지만 무대를 보면 마음이 시렸다. 다시 무대에 설 수 있을지. 무대에 서는 꿈을 많이 꿨다”고 말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