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JTBC 측 "직원 코로나19 확진은 오류...최종 음성 판정" (공식)

JTBC가 임직원의 코로나19 확진이 검사 과정에서의 오류라고 밝혔다.

사진=JTBC

17일 JTBC는 이날 오전 창조관에서 근무하는 스튜디오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알렸다.

하지만 오후 재차 보도자료를 통해 "확진 직원에 대한 검사결과 통보 과정에 병원 측의 실수가 있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르면 JTBC는 이날 오전 A직원으로부터 "게실염으로 인한 통증과 발열 증상 때문에 병원을 찾았다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보고 받았다. 이에 JTBC는 건물 방역작업을 마쳤으며, 접촉자와 검사 및 격리 대상자를 분류하고 확진자 동선 확인 작업 등을 진행했다. 그 외 비상 운영 체계를 가동해 정상방송에 문제가 없도록 긴급히 조치를 취했다.   

하지만 JTBC는 "역학조사가 진행되고 있던 같은 날 13시께 'A직원에 대한 코로나19 검사 결과에 오류가 발생했다'는 말을 전해 들었다"고 밝혔다.

확인 결과 A직원이 입원했던 병원 측은 애초 A직원에 대한 코로나19 검사 자체를 진행하지 않았다. 다른 환자의 검사결과를 A직원에게 잘못 통보하면서 문제가 발생했다는 것이다. 

A직원은 입원 당시 여러 증상을 동시에 겪고 있어 불안정한 상태였으며, 이로 인해 검사여부에 대해서는 정확히 인지하지 못한 채 병원 측의 통보만 믿고 회사에 즉각 연락을 취했다.  

병원 측의 과실 확인 이후 A직원은 만일의 경우에 대비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며 금일 저녁 현재 최종적으로 음성판정을 받았다. 

현재 JTBC는 업무 정상화 시점과 방식에 대한 내부 논의를 진행 중이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