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택배맨’ 웹소설→드라마, 거짓말...한유라=라이비 “연재된 적 없어”

‘궁금한이야기Y’ 한유별씨의 모든 것이 거짓으로 드러났다.

25일 방송된 SBS ‘궁금한이야기Y’에는 한유별씨(가명)은 왜 모든 것을 속였던 걸까.

사진=SBS

한유별씨는 ‘택배맨’ 웹소설과 드라마에 대해서만 거짓말을 한 게 아니였다. 남편의 택배 회사와 대형 포털사이트가 거래까지 거짓말을 했던 것. 아내를 믿고 있었던 남편은 드라마 제작은 물론 택배 계약이 밀리자 포털사이트 본부장이라고 넘겨받은 전화로 연락을 취했다.

하지만 번호의 주인공은 한유별씨가 일하는 콜센터 부팀장이였다. 심지어 남편은 한유별씨가 콜센터에서 근무하는 건 꿈에도 모르고 있었다. 한유별씨의 거짓말은 여기서 끝이 아니였다. 동료들에게는 아기가 아프게 태어났고, 남편한테 맞았다는 식의 말도 했다.

남편은 “누구한테 맞았다는 거냐”라며 아이에 대해서도 “아주 건강하다니까요? 한 번도 아픈 적이 없어요”라고 전했다. 또 한유별씨의 근황에 대해 “숙식 제공되는 휴게소에서 일하고 있다고 하더라고요 믿어야할지 어째야 할지 모르겠어요”라고 전했다.

남편이 의심하자 자취를 감춘 한유라씨를 찾아간 ‘궁금한이야기Y’ 제작진. 하지만 만남이 쉽지 않았다. 이에 웹소설이 연재됐다는 포털사이트 측에 ‘택배맨’에 대해 묻자 “일단 라이비(가명) 작가님의 ‘택배맨’이란 소설을 이 포털사이트에 연재된 적이 없다”라는 답변이 돌아왔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