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아제르바이잔·아르메니아, 무력충돌…전면전 우려↑

옛 소비에트 연방의 구성국인 아제르바이잔과 아르메니아 사이 또 무력충돌이 발생했다.

사진=연합뉴스

AP·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니콜 파쉬냔 아르메니아 총리는 27일(현지시간)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아제르바이잔군이 아르차흐(나고르노-카라바흐) 지역의 민간인 정착촌에 공격을 가했다고 밝혔다.

이어 아르메니아 국방부는 공격에 대한 보복으로 아제르바이잔군 헬기 2대와 드론 3대를 격추했으며, 아제르바이잔 전차를 격파했다고 주장하며 영상을 공개했다.

반면 아제르바이잔 국방부는 같은날 아르메니아 쪽이 먼저 나고르노-카라바흐와 가까운 자국 영토 내 군기지와 주거지역에 대규모 도발 행위를 벌였다고 발표했다. 아르메니아 쪽의 도발로 민간인이 사망했고, 민간시설에 심각한 피해가 발생해 자국민 보호를 위한 보복 조치했다는 것.

특히 아제르바이잔은 나고르노-카라바흐의 7개 마을을 장악했다고 밝혔지만, 나고르노-카라바흐를 통치하는 아르차흐 공화국은 이를 부인했다. 아르차흐 공화국은 계엄령을 선포하고 성인 남성을 대상으로 동원령을 선포했으며, 아제르바이잔 역시 계엄령을 선포하고 수도 바쿠를 포함한 대도시에 통행금지령을 내렸다.

한편 아르메니아와 아제르바이잔은 나고르노-카라바흐 지역을 두고 1988년부터 갈등을 겪고 있다. 지난 1992년에는 1994년까지 2년 동안 전쟁까지 치렀으며, 이번 충돌 역시 전면전 위기로 치닫고 있다.

27일(현지시간) 양측의 분쟁지역인 '나고르노-카라바흐'에서 발발한 무력충돌로 민간인과 군인을 포함해 적어도 23명이 목숨을 잃었고 100여명이 부상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