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신테카바이오, '렘데시비르 효과 2배' 코로나19 치료 후보 물질 확인…동물실험 마쳐

코로나19 표준 치료제로 쓰이는 렘데시비르보다 효과가 2배 이상 뛰어난 후보 물질이 확인돼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연합뉴스/렘데시비르

28일 매일경제 보도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30분께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한정애 의원(국난극복위원회 총괄본부장), 서형석 의원(방역본부 백신치료제 TF 팀장), 조승래 의원, 한준호 의원, 김영배 의원 등 여당 지도부와 용홍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연구개발정책 실장 등 당정 관계자들은 대전 대덕연구개발특구 내 한국생명공학연구원(생명연)을 방문해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상황을 점검했다.

이날 이낙연 당대표는 국내 AI 신약개발 기업 한 곳이 생명연을 통해 진행한 동물실험 결과 렘데시비르(44.3%)보다 치료 효과가 2배 이상인 94.3%까지 나온 사실에 대해 생명연 김장성 원장과 질의를 나눴다.

이낙연 대표는 "코로나19 치료제 후보물질을 동물실험한 결과 효능이 표준치료제 렘데시비르보다 2배 높은 것이 맞는지, 임상 2·3상은 진행됐는지"에 대해 물었고, 김장성 원장은 "국내 S사가 AI 후보물질 탐색 과정에서 찾은 후보물질의 치료효과를 생명연에서 검증한 결과 사실"이라며 "현재 기술 이전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안다. 임상은 해당 기업에서 진행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신테카바이오가 발굴한 신약 후보물질은 2주만에 생명연 동물실험 결과까지 마친 상태다. 정부 측은 "바이오의료 선도국가로 나아가기 위한 핵심 기술인 AI를 활용한 성과도 나오고 있어 (당정에서) 관심 있게 지켜보는 중"이라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김태순 신테카바이오 대표는 매일경제를 통해 "AI 약물 재창출로 단 2주만에 동물실험까지 고무적인 결과가 나온 경우는 세계적으로 사례를 찾아보기 힘들다. 한국에서 AI에 기반한 약물 재창출과 신약 개발 인프라가 그만큼 경쟁력 높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향후 진행할 인체 임상에서도 좋은 효과를 입증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