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써치’ 장동윤X정수정, 윤박까지 조사실行 ‘무슨 일이?’

‘써치’ 장동윤, 정수정, 윤박이 군경찰 조사실에 모였다.

17일 첫 방송된 OCN 드라마틱 시네마 ‘써치’에서는 미지의 적에 쫓기다 잡혀 실종된 오상병(이경민)이 결국 들판 한가운데 싸늘한 시체로 발견돼 충격을 선사했다. 단순 야생동물의 습격일 줄 알았던 사건에 북의 도발 가능성, 뚜렷하게 규명하기 어려운 바이러스 검출, 비상식적인 움직임을 보이는 괴생명체가 더해지면서 미스터리는 더욱 알 수 없는 늪으로 빠져들었다.

본 방송에 앞서 공개된 스틸에서는 용동진 병장(장동윤), 손예림 중위(정수정), 그리고 첫 등장을 예고한 송민규 대위(윤박)까지 군사경찰 조사실에서 포착됐다. 먼저 민간인이 되기까지 단 456시간만을 남겨놓았던 말년 용병장은 타 중대 작전에 합류하게 된 것도 모자라 조사실로 불려가 군사경찰 앞에 마치 죄인처럼 앉아 당황한 기색이 역력하다.

심지어 오상병(이경민)이 마지막으로 흔적을 남긴 현장에서 추리에 필요한 단서들을 단번에 찾아내 뛰어난 상황 분석력을 보여줬던 엘리트 손중위마저 군사경찰실을 찾게됐다. 이에 비무장지대에 이어 군사경찰실에서까지 만나게 된 두 사람에게 어떤 내막이 기다리고 있는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무엇보다 송대위의 등장은 더욱 흥미로운 전개를 예고했다. 냉정하고 싸늘한 눈빛은 엄숙한 분위기 속에서도 한치의 흔들림이 없고, 의중을 알 수 없는 얼굴로 대책까지 세우는 것으로 보아 그가 심상치 않은 인물임을 예측할 수 있다.

2회 예고 영상에서도 송대위가 은밀하게 한대식 사령관(최덕문)을 만나 “내가 시키는 일 뭐든지 할 수 있지?”라는 모종의 지시를 받은 이후 특임대 ‘북극성’을 이끄는 팀장으로 부임되는 등 의심스런 행동으로 묘한 긴장감을 이끌었던 바 앞으로 미스터리를 증폭시킬 그의 활약을 기대케 한다. 2회는 오늘(18일) 밤 10시30분 방송된다.

사진= OCN ‘써치’ 제공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