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다섯장 MJ(김명준)·후이(이회택), 방탄소년단 'Dynamite' 완벽 소화 '현직 아이돌 저력'

다섯장 김명준(아스트로 MJ)과 이회택(펜타곤 후이)이 방탄소년단 'Dynamite' 무대로 감탄을 자아냈다.

18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2연승에 성공한 부뚜막 고양이에 맞서는 새로운 복면가수들의 1라운드 대결이 전파를 탔다. 방송에는 신화 앤디, 소찬휘, 다섯장(후이, MJ, 박형석, 옥진욱, 추혁진), 위클리 먼데이, 지한, 동키즈 문익 등이 연예인 판정단으로 함께했다.

이날 세 번째 무대에서 '다이너마이트'와 '암모나이트'가 등장, 방탄소년단 'Dynamite'를 부르며 듀엣곡 대결을 펼쳤다.

두 사람의 무대를 본 다섯장 후이는 "너무 어렵다. '다이너마이트' 씨는 소울이 짙은 향기가 난다. 이런 장르의 음악을 많이 불러보신 선배님이 아닐까 생각한다. '암모나이트' 씨는 댄스 음악보다는 뮤지컬 쪽에 종사하는 선배님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추측했다.

이어 김구라는 'Dynamite' 춤을 보여 줄 것을 제안했고, MC 김성주는 MJ와 후이에게 함께 할 것을 요청했다.

무대에 오른 MJ와 후이는 즉석에서 'Dynamite' 무대를 펼쳤고, 현직 아이돌 다운 춤실력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더불어 두 복면가수 역시 그에 밀리지 않는 칼군무로 눈길을 끌었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