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안정환VS이영표, 사상 최초 감독 방어전…션·손진영 소속 '컴패션'과 맞대결

'뭉쳐야 찬다' 안정환과 이영표가 사상 최초 감독 방어전을 펼쳤다.

28일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에서는 이영표가 용병 감독으로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안정환은 '어쩌다FC' 감독 자리를 지키기 위해 직접 경기에 출전, 이영표와 맞붙었다. 경기를 앞두고 김성주는 "이 경기에 따라 안정환 감독의 거취가 정해지지 않을까 싶다"고 설명했다.

안정환 감독에게 도전장을 내민 이영표 감독 팀은 선한 영햑력을 전파하기 위한 따뜻한 마음들로 모인 모임 '컴패션' 팀이었다. 

'어쩌다FC'와 '컴패션'은 몸풀기 방법에서부터 상반된 모습을 보였다. 특히 컴패션 팀은 공 두개로 고깔도 없이 사각 패스 하는 모습으로 이목을 사로잡았다.

김성주 "고깔을 사용하지 않느다. 훈련할 떄 쓸 고깔이 있다면 차라리 기부하는 게 낫다. 고깔이 필요한 어려운 나라에 보내는게 낫다고 다 보냈다고 한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이영표 감독 역시 안정환과는 달리 몸으로 같이 뛰면서 코칭해 극과 극의 성향 차이를 보였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