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스타트업’ 현실공감 배수지X엔딩요정 남주혁, 로맨스 시동에 기대↑

'스타트업' 수지의 다채로운 감정의 변주가 현실 공감을 자아내고 있다.

18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스타트업' 2회에서는 아비규환의 카페에서 경력 만렙의 능력을 발휘해 최고 매출을 찍었지만, 정규직 전환 대신 사표를 내야 하는 상황에 내몰린 서달미(수지)의 모습이 그려졌다.

들게 도산(남주혁)을 찾아내 오매불망 만나는 순간을 기다렸지만 결국 성사되지 않았고, 무엇 하나 뜻대로 되지 않는 고난의 연속에 빠진 달미의 이야기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극 말미 그토록 찾아 헤맸던 첫사랑과 만나는 모습은 안방극장을 심쿵 하게 만들었다.

달미는 호의를 보이는 이성에게는 매 순간 도산과 비교하며 단호하게 거절하고, 매출 신기록을 위해서는 야망 가득한 눈빛을 장착했다. 기대와는 달리 정규직 전환이 무산된 와중에도 애써 괜찮은 척 받아들여야 하는 현실을 리얼하게 표현해냈다.

본격적으로 등장하기 시작한 도산 캐릭터로 매력을 배가시켰다. 평소 어리숙하고 숫기 없던 도산은 사업과 관련된 일이라면 적극적으로 돌변하는 모습을 나타냈다. 사업 성과를 캐묻는 부모님에게 전문용어를 늘어놓는가 하면, 상황에 맞지 않는 팩트 폭격부터 엉뚱한 답을 내놓는 AI 프로그램에 대한 해명까지 남주혁은 좌뇌형 캐릭터 남도산 그 자체였다.

특히 대화를 할 때 눈도 제대로 쳐다보지 못했던 도산이 자신이 만든 프로그램에 대해 설명할 때 한껏 커진 목소리와 반짝반짝 빛나는 눈동자에는 순수한 열정이 고스란히 전해졌다. 이렇듯 남주혁의 색깔이 더해져 탄생한 캐릭터는 이제 막 시작하는 청춘들을 대변하며 그 무한한 성장의 가능성을 응원하게 만든다.

겉모습부터 심적 변화까지 시작되면서 남주혁이 그려나갈 남도산의 서사와 성장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극 말미 삼산텍이 이미지 인식계의 올림픽 대회라 불리는 코다에서 압도적인 성과를 거두게 되면서, 앞으로 또 어떤 이야기들이 펼쳐질지 기대를 높이고 있다.

tvN 토일드라마 ‘스타트업’은 매주 토, 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사진=tvN '스타트업'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