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나혜미, 정민아와 김하연 거취 문제로 다툼 "난 몰라, 네가 한 말 책임져"

'누가 뭐래도' 나혜미와 정민아가 김하연 거취 문제로 다퉜다.

사진=KBS1 '누가 뭐래도' 캡처

20일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누가 뭐래도'에서 신아리(정민아)와 김보라(나혜미)는 정벼리(김하연)를 집에 머물게 하는 일로 다퉜다. 

보라는 "우리 엄마한테 너무한거 아냐? 너희 친엄마 일을 우리 엄마한테 떠맡기겠다는 심보 아니면 뭔데?"라고 따졌다. 이어 "혼자 해결할 문제 아니야. 아빠한테 말씀드려"라고 했다.

아리는 "절대 안 돼. 우리 아빠 친엄마 얘기라면 치를 떠는 거 몰라? 알면 난리날거야. 네가 아빠 화내는 거 못봐서 그래. 절대 안 돼. 당분간 비밀로 해줘. 방법 찾아볼게"라며 부탁했다.

결국 보라는 "난 몰라 네가 한 말에 책임져라"라며 자리를 떴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