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홍선영, '매운 등갈비찜' 해체 먹방쇼 "한번에 들고 뜯어야 제맛"

홍선영이 매운 등갈비찜 해체쇼를 선보였다.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캡처

22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데뷔 20주년을 맞이한 ‘아시아의 별’ 보아가 모벤져스와 함께 했다. 이날 임원희, 정석용이 홍선영, 홍진영 자매 집을 찾아갔다.

두 사람은 홍선영에서 먹는 스킬, 일명 ‘먹스킬’을 배우러 왔다. 홍선영은 제대로 된 먹방을 가르쳐주기 위해 매운 등갈비찜 가게로 향했다.

홍선영은 “먹방의 최고봉은 맵고 뜨거운 거다”며 직접 등갈비를 집어들었다. 임원희, 정석용은 “매워 보이는 데 괜찮겠냐”라고 걱정했다.

하지만 홍선영은 “등갈비는 한번에 들고 뜯어야 제맛”이라며 직접 뼈와 살이 분리되는 먹방쇼를 펼쳐 먹사부의 위엄을 뽐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