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송윤아, 김천 출신→사투리 완벽 구사 "전화만 오면 표준어...아들 이상하게 봐"

송윤아가 경상도 사투리로 강호동을 사로잡았다.

사진=MBN '더 먹고 가' 캡처

22일 방송된 MBN ‘더 먹고 가’에서 송윤아가 임지호 셰프, 강호동, 황제성의 산꼭대기집을 찾아왔다.

이날 송윤아는 김천 출신으로 사투리를 잘 구사한다고 밝혔다. 그는 강호동과 사투리 프리 토킹을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강호동이 왜 그동안 사투리 연기를 안 했냐고 하자 송윤아는 “안 들어오더라. 시켜주면 잘 할 건데”라고 말했다.

송윤아는 “집에서도 사투리를 쓴다. 그런데 전화만 오면 표준어를 쓴다. 아들이 이상한 눈으로 쳐다보더라”라고 해 웃음을 유발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