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윤형빈, 일반인 부부 팩폭에 당황..."병원 같이 안 오는 게 더 부끄러워"

윤형빈이 일반인 부부의 팩폭에 무너졌다.

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캡처

22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정경미, 윤형빈 부부가 등장했다. 윤형빈은 이날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려고 했다.

하지만 산부인과를 가면서도 길을 잘못 찾아가고 약국을 병원으로 착각해 들어갈 뻔해 정경미의 심기를 건드렸다.

병원에서 옆에 앉은 일반인 부부에게 정경미가 “둘이 항상 같이 오시냐”고 묻자 남편은 “아내 혼자 두면 불안하다”고 해 윤형빈을 당황케 했다.

윤형빈은 시선을 피했고 정경미는 그런 윤형빈을 노려봤다. 윤형빈이 “같이 오면 부끄럽지 않냐”고 하자 부부는 “안 오는 게 더 부끄럽다”고 우문현답을 내놓았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