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美 코로나 백신 책임자 "이르면 12월 11일 백신 접종 시작"

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1월 한 달 동안 300만명에 육박하고 있는 상황에서 미 백악관 코로나 백신 책임자가 미국에서 이르면 12월 11일 백신 접종이 시작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AFP=연합뉴스

22일(현지시각) 몬세프 슬라위 미 백악관 코로나 백신 ‘초고속 작전’ 팀 최고책임자는 CNN과의 인터뷰에서 “우리의 계획은 코로나 백신을 승인하면 24시간 내에 접종 현장에 보낼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며 “승인 다음날인 12월 11일이나 12일에 첫번째 사람들이 미 전역에서 접종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12월에 최대 2000만명으로 시작해 매달 3000만명이 백신을 접종할 수 있을 것이며 “각 주는 우선 보건의료종사자와 사망위험이 큰 노인에게 우선권을 부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만약 미국시민들의 70%가 백신으로 면역을 갖게 된다면 내년 5월까지 집단면역을 기대해 볼 수 있다고 전했다.

앞서 코로나 백신 개발 경쟁의 선두에 서 있는 미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엔테크는 미 식품의약국(FDA)에 백신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했다. FDA 자문위원회는 12월 10일 화이자 백신 긴급사용 승인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FDA가 긴급사용을 승인할 경우 1~2일 내에 접종을 시작할 계획이라는 것이다.

한편 존스홉킨스대학 집계에 따르면 22일 미국 누적 확진자는 1200만명 이상, 사망자는 25만5000명이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