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오! 삼광빌라’ 진기주X정재순X한보름, 출생의 비밀 진실공방 예고

‘오! 삼광빌라’가 진기주, 정재순, 한보름의 치열한 심리전을 예고했다.

KBS 2TV 주말드라마 ‘오! 삼광빌라!’가 삼광빌라를 떠나 친엄마 김정원(황신혜)의 집으로 입성한 이빛채운(진기주)의 결단으로 전환점을 맞이했다.

이미 자신을 둘러싼 수상한 자들의 움직임을 감지했고, 정원과 떨어져 이순정(전인화)과 살게 된 사연에 외할머니 이춘석(정재순)이 깊이 연루된 사실을 알게 된 바 출생의 비밀의 내막을 밝히려는 빛채운과 덮으려는 춘석, 그 진실을 이용하려는 장서아(한보름)의 전쟁이 앞으로의 전개에 핵심 포인트로 떠올랐다. 지난 방송 직후 공개된 21회 예고영상을 통해 살벌한 진실 공방에 임하는 세 사람의 전투태세가 살짝 드러났다.

우연히 순정의 전화를 받았다가 춘석의 비밀을 알게 된 빛채운은 순정과 정원의 애끓는 간청에도 삼광빌라를 지켰음에도 제 발로 정원의 집으로 들어갔다. 위 영상에 따르면, 그녀의 첫 번째 스텝은 화끈한 성격의 소유자다운 정공법. 본격적으로 펼쳐질 심리전에 앞서 기선을 제압했다. 춘석을 향해 “저 어디서 어떻게 살았는지 정말 모르셨어요?”라며 정곡을 찌른 것. 떨떠름한 속내를 감추고 빛채운에게 반가운 척했던 춘석의 반응이 궁금해지는 대목이다.

춘석이 진실을 덮으려는 이유는 딸 정원에게 자신의 만행을 들키지 않기 위해서다. 사위 박필홍(엄효섭)을 경멸했고, 이에 그가 꾸민 가짜 유괴사건을 기회 삼아 멀쩡히 살아있는 손녀를 세상에 없는 아이로 만들어 정원에게서 서연(빛채운)을 떼어놓았다. 정원과 빛채운이 친모녀로 재회하게 되면서 궁지에 몰린 후에는 필홍이 중간에서 아이를 빼돌린 것이 분명하다고 둘러대며 가까스로 위기를 모면하기도 했다.

하지만 빛채운이 진실 추적에 나선 이상 위기는 이제부터가 시작이다. 눈속임에 불과한 애틋한 외할머니 코스프레가 언제까지 이어질 수 있을지 독기를 품은 빛채운의 질주를 막을 수 있을지 역시 본방송에서 지켜봐야 할 포인트다.

또 한 명의 강력한 플레이어는 바로 빛채운의 일상을 가시밭길로 만들 질투의 화신인 정원의 양딸 서아다. 엄마의 관심도, 오랜 짝사랑 우재희(이장우)의 애정도 모두 빼앗아간 빛채운을 향한 분노로 전투력이 최고조에 달한 그녀의 목표는 빛채운을 ‘화근 덩어리’로 만들어 엄마의 마음을 불편하게 만드는 것.

사사건건 빛채운과 부딪히며 감정을 폭발시킨 모습이 여러 차례 포착된 가운데 매회 업그레이드되는 서아의 흑화는 빛채운의 진실 찾기에 또 다른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21회는 오늘(28일) 오후 7시55분 방송된다.

사진= 프로덕션H, 몬스터유니온 제공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