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이코노미 잡/재테크
직장인 52.5% “연말정산 환급 기대”…예상액 ‘평균 42만원’

직장인 절반 이상은 올해 연말정산에서 소득공제 환급을 받을 것이라 예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직장인들이 예상하는 환급액은 평균 42만원으로 집계됐다.

잡코리아가 직장인 438명을 대상으로 ‘연말정산 예상’에 대한 조사를 실시한 결과 직장인 중 52.5%가 ‘소득공제 환급을 받을 것’이라 답했다. 이어 ‘세금을 더 낼 것(추가징수)’이라 예상한 응답률은 17.1%였고, 27.2%는 ‘받지도 내지도 않을 것’이라 예상했다. 또 3.2%의 응답자는 아직 잘 모르겠다 등의 ‘기타’ 답변을 내놓기도 했다.

다음으로 연말정산에 대한 이미지를 조사한 결과, ‘13월의 보너스’라는 답변이 67.1%로 가장 많았다. 이어 직장인 중 24.4%는 연말정산을 ‘세금 폭탄’이라 답했고, 8.4%는 ‘기타’ 답변을 선택했다.

소득공제 환급을 받을 것이라 예상한 직장인들의 예상 환급액은 ‘평균 42만원’이었다. 연령대 별로는 40대 이상 직장인 그룹이 ‘평균 47만원’을 환급 받을 것이라 예상해 가장 많았고 이어 20대(평균 44만원)와 30대(평균 39만원) 직장인 순으로 예상 환급액이 높았다. 반면 추가징수를 예상한 직장인들은 평균 51만원을 더 낼 것이라 예상했다.

직장인 중 64.2%는 ‘연말정산을 미리 준비하는 편’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이 연말정산 환급을 위해 미리 준비하는 사항들로는 ‘현금영수증 처리 생활화(67.6%)’, ‘공제 비율에 맞춰 체크카드/신용카드 사용(50.2%)’, ‘모임 지출을 개인 카드로 사용(총 사용금액 확대)(19.9%)’ 등이 있었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