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미스트롯2' 주미, 충격과 반전의 김영철 '안되나용' 무대…황우림·윤태화 '뒷목'

주미가 모두의 예상을 깨는 충격 반전 무대로 놀라움을 자아냈다.

14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트롯2'에서는 34팀의 참가자들의 본선 2차 1:1 데스매치 무대가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주미와 공소원의 1:1 대결이 펼쳐졌다. 

선공에 나선 주미의 선곡은 김영철의 '안되나용'이었다. 그는 "저는 진이 되고 싶다. 진선미 꼭 하고 싶다. 트로트를 오래 하지 않은 친구들이 다 진선미를 차지하지 않았나. 욕심 없이 왔는데 욕심이 생기더라. '안되나용'의 부제는 '왜 나는 진이 안 되나용'이다"라고 뜻깊은 의미를 전했다.

뜻밖의 선곡에 모두의 궁금증을 한몸에 받은 가운데, 주미는 '진' 자리를 향한 욕망을 한껏 녹여낸 무대와 모든 것을 내려 놓은 춤사위로 충격과 웃음을 동시에 자아냈다. 특히 백댄서의 등에는 '본선 1차 진' 황우림, '마스터 오디션 진' 윤태화의 이름표가 달려 있어 눈길을 끌었다. 주미는 두 사람의 이름표를 떼는 퍼포먼스로 당사자를 뒷목잡게 만들었다.

무대를 본 장윤정은 "술마신거 아니겠지?", "신인선 100배다"라고 당혹감을 드러내 웃음을 안겼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