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김남국 "檢, 김학의 출금수사...윤석열의 '미운놈' 찍어내기“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은 17일 검찰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출국금지 조치를 둘러싼 위법 의혹을 수사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찍어내기' '보복성 수사'가 강하게 의심된다"고 비판했다.

사진=연합뉴스

김 의원은 이날 SNS에 올린 글에서 "지금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시한 김학의 전 차관 사건에 대한 수사가 과연 '보복성 수사'가 아니라고 말할 수 있나"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내 맘에 안 드는 놈은 뭐든 꼬투리 잡아서 전력을 다해서 열심히 찍어내는 것이 '국민을 위한 검찰'이 되겠다고 약속한 모습은 절대 아닐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오해와 논란이 많은 수사인 만큼 고발이 돼서 불가피하게 제한적으로 수사 절차가 진행되어야 한다면 검찰이 아니라 공정하게 경찰이 수사하게 해야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용민 의원 역시 이날 페이스북에서 "검찰의 누군가가 김학의에게 출국금지 시도가 있으니 해외로 도피하라고 알려준 것이 아닐지 의심이 든다"고 말했다.

그는 "김학의 사건으로 수사하려면 그가 왜 하필 과거사위의 수사권고 직전에 해외 도피를 시도했는지 수사해야 한다"며 "문무일 당시 총장은 정보 유출 여부와 긴급출국금지 과정에 대해서 답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김미경 기자  kimm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