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이하늘 "박유선 볼때 꿀떨어진다" 발언에 '나이' 핑계 "노안이다"(우이혼)

'우이혼' 이하늘이 시민들의 재결합 소망을 차단했다.

18일 방송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에서는 단골 식당에서 함께 식사를 하는 이하늘과 그의 전 아내 박유선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자리에 앉은 박유선은 "뭐 먹을거냐"고 물었고, 이하늘은 "늘 먹던 거로"라고 말했다. 이에 박유선은 단박에 '판메밀'을 주문했다.

서빙을 나온 식당 직원은 "방송 보니까 이하늘씨 눈에서 꿀이 떨어지더라"라고 말했고, 이하늘은 "저 그런 이미지 아니다. 노안이 와서 잘 안보여서 그렇다"고 선을 그었다. 이를 본 박유선은 "나를 왜 그렇게 쳐다보냐"고 놀렸고, 이하늘은 "노안이다"라고 거듭 해명했다.

박유선은 "같이 살때도 나를 그렇게 봤나?"라고 물었고, 이하늘은 "그때도 노안이라서 그렇게 봤다. 그런데 네가 나를 안 봤다"고 말했다. 그러자 박유선은 "다정하긴 했다"고 묘한 분위기를 풍겼다.

특히 이하늘은 음식을 먹던 중 "나 먹을때 많이 쩝쩝대냐"고 물었다. 박유선은 "아니다"라고 했지만, 이하늘은 "댓글에 어떤 여자가 음식 먹을때 왜이렇게 쩝쩝대냐고 그래서 이혼당한거 아니냐더라"라고 이혼 사유를 언급했다. 이에 박유선은 "그렇게 느껴본 적 없다"라고 부인했고, 그럼에도 이하늘은 음식을 먹는 내내 소리를 의식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