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축구
'K리그 행정가' 박지성 "이영표·기성용·이청용, 리그 흥행 불씨 됐으면"

한국 축구 레전드’ 박지성이 프로축구 K리그1 전북 현대의 행정가로서 첫 일정을 소화했다.

사진=연합뉴스

21일 박지성은 경기도 고양시 현대모터스튜디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전북현대 구단의 어드바이저로서 계획과 포부를 밝혔다.

박지성은 “구단에서 내가 가진 많은 경험을 공유하고 조언해주길 바라고 있고 나 또한 내 모든 것을 공유할 생각이다”며 “특히 유소년 선수들을 어떻게 키울 지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영국에서 지도자 과정을 밟고 있는데 프로 팀 감독이 되는 것은 관심이 없다”며 “축구선수 출신을 지도자로 변모 시키는데 있어 어떤 과정을 거치는지, 축구선수가 지도자가 되기 위해 어떤 것이 필요한지, 클럽을 운영하는데 있어 지도자와 어떻게 교류하는지 아는데 도움이 될 것 같아 늦게나마 지도자 과정을 밟고 있다”고 밝혔다.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신화 주역들이 지도자, 행정가 등으로 K리그에 돌아오는 가운데 박지성도 반가운 마음을 전했다.

박지성은 “2002년 월드컵이라는 아주 특별한 시대에 활약했던 선수들이 각기 다른 모습으로 한국 축구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건 긍정적인 일”이라며 “서로 위치가 다르기 때문에 맞대결이 될 지는 모르겠지만 K리그 흥행을 위해서라면 거부감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많은 사람들이 K리그에 관심을 갖고 소비하는 건 반가운 일이고 (이)영표 형이나 저나, K리그에 돌아온 (이)청용, (기)성용이가 K리그 흥행에 다시 한 번 불씨가 되면 좋겠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