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20대 버스 승객, 하차 중 롱패딩 뒷문에 끼어서...결국 숨져

시내버스에서 내리던 승객이 뒷문에 롱패딩이 끼여 버스에 깔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0일 경찰과 소방 당국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후 8시 30분께 경기 파주시 법원읍의 한 도로에서 20대 여성 A씨가 퇴근 중 버스에서 하차하다 롱패딩 자락이 뒷문에 끼였다.

그러나 이를 인지하지 못한 채 그대로 버스가 출발하며 A씨가 버스에 깔려 크게 다쳤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대원들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A씨는 이미 사망한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버스 기사가 승객들 하차 확인 후 출발하는 과정에서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며 "기사를 입건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