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류원정, 방수정 꺾고 본선3차 진출…이찬원 "작년 이맘때쯤 내 모습 보는듯"

'미스트롯' 류원정이 본선3차에 진출했다.

21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트롯2'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본선2차 1:1 데스매치가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대학부 '여자 이찬원' 방수정과 현역 트로트가수 류원정의 대결이 그려졌다. 대결 상대로 류원정을 먼저 지목했던 방수정은 "대구에 유명한 가수 세 사람이 있다더라. 한분은 김광석, 한분은 이찬원. 그리고 한명은 제가 될거다"라고 사투리로 도발했다.

이에 류원정은 "대구에 엄청 유명한 막창집 안지랑 골목길 알지. 내일 예약해놨으니 가서 맛있게 먹고 고향집에서 푹 쉬어라"라고 받아쳤다.

방수정의 선곡은 김지애 '미스터 유'였다. 방수정은 상큼한 매력을 한껏 녹여낸 무대로 마스터들의 마음을 흔들었다. 하지만 본인에게 다소 맞지 않는 낮은 키로 아쉬움을 자아냈다.

류원정은 이미자 '여로'로 방수정에게 맞섰다. 그는 도입부부터 애절한 감정을 녹여낸 중저음의 목소리로 마스터들을 감탄케 만들었다. 그는 현역 트로트 가수의 내공으로 완성도 높은 무대를 꾸미며 환호를 이끌어냈다.

무대를 본 이찬원은 "방수정씨는 혹시 트로트를 따로 배운적 있냐"고 물었고, 방수정은 "배운 적은 없고 어릴때부터 많이 접해서 혼자 체화시켰다"고 답했다. 이에 이찬원은 "그래서 작년 이맘때쯤 제 모습을 본것 같다. 다만 키가 조금 낮지 않았나 싶다. 그래서 반음이나 온음 정도를 높였으면 저음부가 명확히 전달됐을 것 같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이어 "류원정씨는 보이스 컬러가 저음이 너무 매력적이다. 기교도 너무 완벽했다. 다만 1, 2절때보다는 후렴에서 더 터지는 매력이 덜 돋보이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진성 역시 "이 노래는 기교가 필요없고 있는 그대로 마음으로 표현하는 곡이다. 강약을 삽입하다 보니 매끄러운 맛이 떨어지는 면이 없지 않아 있다"고 조언을 건넸다.

투표 결과 승자는 류원정이었다. 류원정은 9:2의 높은 표차로 본선3차로 진출했고, 방수정은 "상대가 돼 주는것만 해도 많이 성장했다"고 후련한 모습을 보였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