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22일 오후 9시까지 신규 확진 366명...오늘(23일) 400명대 안팎 예상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400명대 안팎이 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연합뉴스

22일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66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301명보다 65명 많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233명(63.7%), 비수도권이 133명(36.3%)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117명, 경기 105명, 부산 28명, 대구 21명, 경남 19명, 경북 18명, 인천·충남 각 11명, 광주·전북 각 7명, 전남·강원 각 6명, 충북 4명, 울산 3명, 제주 2명, 대전 1명이다. 17개 시도 중 세종에서는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23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최근 발생 흐름상 400명 안팎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9시 이후 45명 더 늘어 최종 346명으로 마감됐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