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스타
조승우, 유기견 입양→새 이름은 “곰자”…직접 영상 촬영도

배우 조승우가 입양한 반려견의 이름이 ‘곰자’로 전해졌다.

27일 고성군 유기동물 보호소 측이 SNS를 통해 앞서 배우 조승우가 입양한 강아지의 이름을 알렸다.

사진=고성군 유기동물 보호소 SNS

이날 보호소 측은 “50번 아이에게 이름이 생겼어요”라며 “보호자님이 정해주신 50번 아이의 이름은 곰자 라고 합니다. 많이 고민해주시고 아이를 지켜보면서 생각해주신 이름이라고 해요”라고 밝혔다.

또 “정말 순하고 맑은 아이와 너무 잘 어울리는 이름이죠?? 앞으로도 비구협 담당자 통해 이렇게 곰자의 근황사진,영상을 간간히 보여드릴게요”라며 “보시다시피 곰자는 보호자분과 너무 잘 지내고 사랑 받고 있으니 앞으로도 건강하고 맑은 아이로 보호자님과 오래오래 행복하게 지낼 수 있게 많은 응원 부탁드려요”라고 당부했다.

이어 계정에는 조승우가 직접 촬영한 곰자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조승우는 화면에 얼굴이 등장하지 않지만 곰자에게 다정하게 다가서는 태도를 엿볼 수 있었다.

조승우는 카메라를 들고 다가서며 곰자에게 “이게 누구지, 이게 누구에요”라고 말을 건넸다. 또 아직 낯선 환경의 곰자에게 “집이 너무 작아”라고 미소지었다. 다음 영상에는 간식을 즐기고, 설잠에 빠진 곰자의 모습 등이 담겼다.

앞서 조승우는  안락사 시행 명단에 오른 유기견을 입양해 화제가 됐다. 보호소 측에 따르면 조승우는 지난해 9월부터 유기견에 대한 문의를 몇차례 했고, 안락사 명단에 오르고 난 뒤에도 해당 유기견이 계속 생각나 입양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조승우는 입양을 위해 직접 보호소를 찾았으며 다른 유기견의 이동봉사까지 도운 것으로 알려졌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