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축구
한국, 유럽강호 세르비아와 1-1 무승부...구자철 동점골

신태용호가 '동유럽 강호' 세르비아와 친선 평가전에서 선제골을 허용했지만 구자철의 페널티킥 득점에 힘입어 1-1 무승부로 경기를 끝냈다. A매치 2연승에는 실패했지만 한 수 위 상대를 만나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한국 축구대표팀(FIFA 랭킹 62위)은 전반전을 득점 없이 0-0으로 마쳤다. 세르비아(38위) 선수들이 체격과 힘의 우위를 앞세웠고, 한국 선수들은 패스플레이로 맞서며 상대적으로 높은 점유율을 기록했다.

전반 25분 랴이치의 프리킥을 한국 수문장 조현우가 다이빙 슈퍼 세이브로 실점을 막은 장면이 하이라이트였다. 전반 29분 손흥민이 오프사이드 트랩을 뚫고 들어가 슈팅을 쏘았으나 상대 골키퍼에 막혀 득점으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이후 한국은 짧은 패스 연결이 살아나면서 공격을 풀어냈으나 세르비아의 견고한 수비라인을 뚫지는 못했다. 43분 손흥민의 재치있는 슈팅도 골키퍼의 손에 걸렸다.

후반 들어서는 양 팀이 한 골씩 공방을 주고받았다. 후반 13분 한국의 공격 전개 과정에서 패스가 차단당하며 세르비아가 역습을 시도했다. 무너진 한국 수비진 사이로 흐른 공은 왼쪽 측면에서 쇄도한 야뎀 랴이치에게 이어졌고, 랴이치는 정확한 슈팅으로 선제골을 기록했다.

하지만 후반 16분 권창훈의 크로스를 구자철이 페널티 지역 안에서 받다가 상대 수비에 살짝 밀리며 넘어졌고, 주심이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구자철은 직접 키커로 나서 이를 동점골로 마무리하며 스코어는 1-1이 됐다.

후반 30분 손흥민의 스루패스가 권창훈에게 이어졌지만 크로스는 수비수에게 차단당했다. 곧바로 이어진 코너킥 상황에서 변칙적인 공격 루트를 시도하며 수차례 세트피스 찬스를 유도했다. 후반 35분 신태용 감독은 염기훈, 이명주를 선택하면서 권창훈, 이재성을 교체해 측면에 변화를 줬다. 36분 손흥민의 스루패스가 이근호의 슈팅으로 이어졌지만 골문을 벗어났다. 곧바로 이어진 손흥민의 중거리 슈팅은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이후 추가 득점 없이 경기는 1-1로 종료됐다.

사진출처= 뉴스엔

 

 

 

에디터 김준  jun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김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